광주광역시, 64주년 4‧19혁명 기념식 광주고 개최

본사 김상환 대표 유공자 표창패 수상
‘내일의 봄으로 피어나리’ 주제
4·19정신 계승 선포

조 윤 기자 | 기사입력 2024/04/22 [22:54]

광주광역시, 64주년 4‧19혁명 기념식 광주고 개최

본사 김상환 대표 유공자 표창패 수상
‘내일의 봄으로 피어나리’ 주제
4·19정신 계승 선포

조 윤 기자 | 입력 : 2024/04/22 [22:54]

▲ 왼쪽으로부터 4·19혁명 정신계승 유공자로 선정돼 광주광역시장 표창을 받은 본사(시사더타임즈)의 김상환 대표를 비롯해 박순희, 고광완 행정부시장박은영, 이고수, 최윤채  © 조 윤 기자


[시사더타임즈 / 조 윤 기자] 지난 19일 광주광역시(시장 강기정) 광주고등학교에서 4·19혁명 희생자의 숭고한 정신을 기리기 위한 64주년 4·19혁명 기념식을 개최됐다.

 

19604, 경찰 발포가 있었던 3(서울, 부산, 광주) 중 하나인 광주에서는 해마다 4·19혁명 기념식이 열리고 있다.

 

이번 기념식은 4·19혁명에 참여한 학교에서 순회 개최하자는 강기정 시장의 제안으로 광주고등학교에서 열리게 됐다.

 

기념식은 고광완 광주시 행정부시장, 이정선 광주시교육감, 하성일 광주지방보훈청장, 4·19민주혁명회 고종채 지부장, 4·19희생자유족회 김정순 지부장, 시의원, 광주고 학생들이 참석한 가운데 4·19혁명으로 희생된 이들의 정신이 부활하기를 바라는 신동엽 시인의 시 산의 언덕에에서 인용한 내일의 봄으로 피어나리를 주제로 열렸다.

 

또한 1960년 당시 시위의 신호로 타종을 했던 것과 같이 22번의 종소리를 시작으로, 광주 스트리트 댄스팀 리바운드가 어둠을 뚫고 봄이 와 다같이 만세를 부르겠다는 의미를 담은 봄이 온다면공연을 펼쳤다.

 

4·19혁명의 주역인 고종채 4·19민주혁명회 지부장과 김준서·김채환·장성재·진주환 등 광주고등학교 학생 4명이 무대에 함께 올라 과거로부터 미래로 이어지는 4·19혁명 정신계승 결의문을 낭독해 눈길을 끌었다.

 

광주시립소년소녀합창단은 무대에 올라 내 나라 내 겨레를 부르며 피맺힌 투장과 찬란한 문화의 역사를 이어받아 순결한 대한민국을 지켜나가기를 바라는 마음을 표현했다.

 

4·19혁명 정신계승 유공자로 선정된 본사(시사더타임즈)의 김상환 대표를 비롯해 박순희, 박은영, 이고수, 최윤채 씨에 대한 표창패 수여식과 광주시립합창단의 내일로합창 등이 진행됐다.

 

이날 기념식에 앞서 광주공원 4·19혁명 기념탑에서는 4·19혁명 희생자를 위한 참배행사가 열렸다. 

 

고광완 행정부시장은 “4·19혁명의 승리가 있었기에 우리가 불의 앞에 당당할 수 있었다“64년 전 민주주의를 지켜낸 민주열사들의 힘이 당당하고 넉넉한 미래로 이어지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 도배방지 이미지

제64주년 4·19혁명 기념식 관련기사목록
  • 광주광역시, 64주년 4‧19혁명 기념식 광주고 개최
  • 광고
    광고
    광고
    광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