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아일보 박제균 “北이 수십조 지원 요구?...사실이면 어찌 1면에 싣지 않는가“

청와대, 박제균 "南=현금 인 北, 또 거액 내라는데" 칼럼 정정 불응시 법적대응 경고

서울의소리 | 기사입력 2018/02/06 [19:34]

동아일보 박제균 “北이 수십조 지원 요구?...사실이면 어찌 1면에 싣지 않는가“

청와대, 박제균 "南=현금 인 北, 또 거액 내라는데" 칼럼 정정 불응시 법적대응 경고

서울의소리 | 입력 : 2018/02/06 [19:34]

 동아일보 대표 기레기 박제균

동아일보 논설실장 박제균이 북한이 남북대화와 핵 동결의 댓가로 수십조원의 지원을 요구했다는 칼럼에 대해, 청와대가 즉각 사실무근이라며 정정을 요청하는 등 파장이 일고 있다. 

박제균은 5일 <南=현금’인 北, 또 거액 내라는데>라는 제목의 기명 칼럼을 통해 "아니나 다를까. 북한이 문재인 정부에 거액의 돈을 요구하는 정황이 포착됐다. 남쪽에서 정권만 바뀌면 되풀이해온 행태"라고 비판했다.
 
박제균은 "최근 모종의 경로를 통해 북측의 메시지가 온 것으로 알려졌다. 남북대화와 핵 동결을 할 용의가 있다는 것. 그 대가는 수십조 원에 달하는 현금이나 현물 지원이다. 이런 내용은 관계당국에 보고됐다"고 까지 주장했다.
 
박제균은 이어 "남쪽이 수십조 원을 댄다면 남북대화와 정상회담 선물까지는 줄 수 있다는 것"이라며 "‘대화를 통한 평화’에만 집착하다간 북한의 현금인출기 노릇을 면치 못할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동아일보 5일자 박제균이 쓴 논설  ©동아일보 켑쳐


이에 대해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6일 브리핑을 통해 "사실이 아니다. 메시지를 보낸 사람도 받은 사람도 없다"며 "내용을 보고받았다는 관계당국은 더더군다나 있을 수 없다. 청와대뿐만 아니라, 통일부, 외교부, 국정원 어디에도 그런 사람은 없었다"고 반박했다.

김 대변인은 "오히려 묻고 싶다. 이걸 사실이라고 믿었다면 어찌 1면 머릿기사로 싣지 않은 건가? 왜 칼럼 한 귀퉁이를 채우는 것으로 만족한 건가"라고 힐난한 뒤, "생각은 다를 수 있다. 그에 대해 문재인 정부는 아무런 불평을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이어 "하지만 사실관계에 분명한 잘못이 있다면 이야기가 달라진다. 더욱이 지금은 한반도가 ‘전쟁이냐 평화냐’의 갈림길 앞에 서 있다. 언 손에 입김을 불어가며 평화의 불씨를 살리려 애쓰고 있다"고 질타했다. 

그는 "동아일보에 정중하게 요청한다. 잘못된 사실관계를 바로잡아달라"며 "정부도 법에 기대는 상황을 결단코 원하지 않는다"며 불응시 법적 대응을 경고했다.

원본 기사 보기:서울의소리
  • 도배방지 이미지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