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령 속 일본식 용어 정비 추진

공란’은 ‘빈칸’으로, ‘개호’는 ‘간병’으로

김상환 | 기사입력 2020/10/08 [12:19]

법령 속 일본식 용어 정비 추진

공란’은 ‘빈칸’으로, ‘개호’는 ‘간병’으로

김상환 | 입력 : 2020/10/08 [12:19]

                   ▲  위 이미지는 본 기사와 관련이 없습니다. (이미지 출처 :pxhere)  © 김상환 기자

 

 법제처(처장 이강섭)와 국립국어원(원장 소강춘)이 지난해부터 법령 속 일본식 용어 361개를 찾아내 일괄 정비가 필요한 용어 50개를 최종 선정해 570개 법령에 대한 입법예고 및 법령심사 등의 입법 절차를 신속하게 추진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 출처:법제처   © 김상환 기자

 

이에 공란’, ‘두개골과 같은 일본식 용어는 우리 고유어인 빈칸’, ‘머리뼈로 다듬고, ‘개호는 이해하기 쉬운 한자어인 간병으로 바뀐다.

 

이강섭 법제처장은 법제처는 국민의 법 활용의 편의성을 높이기 위해 일본식 용어 정비 사업을 포함하여 현행 법령 속 어려운 용어를 쉽게 바꾸는 정비 사업을 지속적으로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소강춘 국립국어원장은 법령 속에 남아 있는 일본식 용어를 다듬는 일에 힘을 보탤 수 있어 기쁘게 생각한다.”앞으로도 법령 속 어려운 용어 때문에 정보에서 소외되는 국민이 없도록 법제처와 함께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사회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