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빛3·4호기 결함 발생, 현대건설 대국민 사과로만 끝내선 안 돼

한수원측, 시공사에 대국민 사과발표 제안… 현대건설 유보적

조선정 | 기사입력 2020/10/22 [19:17]

한빛3·4호기 결함 발생, 현대건설 대국민 사과로만 끝내선 안 돼

한수원측, 시공사에 대국민 사과발표 제안… 현대건설 유보적

조선정 | 입력 : 2020/10/22 [19:17]

 한국수력원자력주식회사(이하 한수원)가 한빛3·4호기 격납건물 공극 등 결함 발생과 관련 시공사인 현대건설에 영광지역과 국민들께 사과 발표를 요청한 사실이 드러났다.

 

또한 시공을 맡은 현대건설은 물론 한빛3·4호기 건설 당시 설계와 규제, 감리를 담당한 기관들 역시 부실공사에 대한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는 지적이다.

 

국회 과학기술정보방송통신위원회 이용빈 의원(광주 광산구갑, 더불어민주당 원내부대표)이 한수원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한수원은 201810월부터 올해 9월까지 현대건설에 총 4차례 공문을 보냈고, 결함 발생에 대해 책임분담을 논의한 것으로 밝혀졌다.

 

한수원은 9184차 공문에서 한빛3,4호기의 부실 운영에 대한 지역과 대국민 사과발표를 공동으로 하거나 각각 추진하자고 재차 제안했다. 이에 대해 현대건설은 시간을 더 달라는 유보적 입장을 보이고 있다고 한수원측은 전했다.

 

현대건설은 그동안 한수원의 후속대책 협의나 한빛3,4호기 공극 등 원인 조사 과정에서도 시공 품질 보증기한이 지났다는 이유로 관련 정보를 제공하지 않는 등 무책임한 태도를 보여왔다.

 

그러나 현대건설이 원전 시공의 대표기업으로 자리매김할 수 있었던 데에는 한국형 표준원전의 타이틀을 단 한빛3,4호기를 수주하게 되면서부터다. 한빛3,4호기 건설 이후 현대건설은 국내 원전 총 9(월성2·3·4. 한빛5·6, 신고리3·4, 신한울 1·2)를 맡았다.

현재 건설 중인 신한울1·2호기 사업에도 현대건설이 참여하고 있는 만큼 책임있는 해명이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시공을 맡은 현대건설과 함께, 한빛3,4호기 구조건전성평가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건설 당시 설계와 규제, 감리를 담당한 기관들 역시 부실 책임에서 자유로울 수 없다. 지난 814일 열린 원자력안전위원회 이사회에서 한수원의 구조건전성평가를 기술검토한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KINS)은 국내 최초 원전 국산화를 추진하는데 작업절차서 지침 부재 등 검사와 기법, 인력 등의 경험 부족을 지적한 바 있다.

 

원안위 위원장 역시 이 자리에서 한빛3,4호기의 결함 문제에 대해서 KINS, 원안위(전 과학기술처), 한수원, 한국전력기술, 현대건설 모두 관련됐다고 발언했다. 건설 당시 검사기관은 한국원자력안전기술원, 운영사는 한수원, 설계사는 한국전력기술(), 시공사는 현대건설이 었다.

 

지난 국감 때 한빛3,4호기 격납건물 공극 등 결함 문제가 불거지자, 국회 제안으로 당시 설계, 감리, 시공 등 참여기관 4곳과 원안위, 민간전문가 등 총 9인으로 협의체를 구성했다. 그러나 원안위는 협의체 출범 이후, 한빛3,4호기 검사 미완료를 이유로 단 한번도 후속 회의를 개최하지 않았다.

 

이용빈 의원은 국내 최초 원전의 국산화를 표방한 국책사업이지만 건설 당시부터 지역주민들이 부실 공사, 안전 우려 등이 제기됐어도 밀어붙이기식으로 추진됐다면서 당시 설계와 감리, 시공을 담당한 주체들은 30여년간 불안과 고통을 받은 지역주민, 국민들께 진정성있는 사과를 하고, 국민의 생명과 안전을 우선한 안전 강화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밝혔다.

  • 도배방지 이미지

단신 많이 본 기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