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촉진 동참 호소

이정현 | 기사입력 2020/06/07 [20:18]

소비촉진 동참 호소

이정현 | 입력 : 2020/06/07 [20:18]

▲ 고성군 박현식

[강원경제신문] 이정현 기자 = 고성군(군수 함명준)은 지난 3일부터 긴급재난지원금을 관내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고성사랑상품권과 선불카드로 본격 지급하면서 ‘6월 한 달은 긴급재난지원금 쓰는 달’로 정하고 소비촉진 캠페인을 전개한다.

군은 코로나19 영향으로 지역경제가 위축되면서 영세자영업자, 소상공인 등 지역 상인들의 어려움이 가중됨에 따라 이를 극복하기 위해 군민들에게 6월 중 긴급재난지원금을 집중 소비토록 장려하여 지역 상권을 활성화한다는 방침이다.

이에, 긴급재난지원금의 지역 내 소비촉진을 위해 ▲오는 12일 천년고성시장에서 ‘소비촉진 캠페인 운동’ 전개 ▲전단지, 전광판, 현수막, 이장회의 등을 통한 재난지원금 빨리 쓰기 홍보 ▲군청 공무원 및 유관기관 임직원 각자내기 오찬 집중 실시 ▲관내 복지시설에 위생용품 및 생활용품 기부하기 ▲전통시장 이용하기 ▲외식 및 의류 구매 시 소상공인 업소 이용하기 ▲단골 업소 선결제(소상공인 상가에서 미리 결제하고 나중에 사용) 하기 등 착한 소비 운동에 적극적으로 동참해 줄 것을 호소했다.

고성군에서 군민에게 지급되는 긴급재난지원금은 국가지원금 81억원, 군 자체 지원금 54억원으로 총 135억원이며, 이 중 고성군에서만 사용할 수 있는 금액은 약 84억원(상품권 30억원, 선불카드 54억원)이다.

함명준 고성군수는 “긴급재난지원금이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한 지역 상권을 살리고 지역 소상공인들에게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고성군에서는 총력을 다하고 있다.”며 “군민들도 이번 달에 생활 속 거리 두기를 준수하면서 착한 소비를 통해 지역경제를 회복하는 데 힘을 모아 주기를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원본 기사 보기:강원경제신문
  • 도배방지 이미지

경제 많이 본 기사